adsense(728_90)


착한 사람이 오래사는 세상이 온다 Art and Life

문득 지금 태어나는 아이들은 22세기에도 살아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한다.
21세기에는 고작 장수를 꿈꾸지만 그때에는 영원한 생이 꿈이 아닌 때가 되지않겠는가하는 무서운(?) 생각.
지금 태어나는 아이들은 영원한 삶을 사는 첫 세대가 될 수도있다는 생각.
모두가 영원한 삶을 살 수는 현실적으로 어려울테니 영원한 삶을 사는 권리는 소수에게만 주어지고 다수는 죽음을 맞이하거나 dna와 기억의 일부가 컴퓨터 저장 장치에 기록되겠지.
어떤 사람이 영생의 권리를 누릴까?
아마도 돈 많은 사람이거나 엄청난 재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일것이다.
그러나 돈과 재능은 줄어들거나 대체가 가능한 속성들이다. 더구나 아무리 부와 재능이 있어도 그것이 타인을 위해 쓰이지않고 자신만을 위해 쓰였다면 사회가 그 사람의 영생을 원할 이유는 없다.
결국 살아오면서 얼마나 이타적인 삶을 살아왔는지가 그 사람의 영생 여부를 결정하지 않을까?
인류가 그리던 천당과 지옥의 사후세계는 그렇게 머지않은 미래에 우리 앞에 실존하게 될 것이다.

덧글

  • 백범 2012/01/18 22:25 # 답글

    영원히 살긴요.

    스웨덴이나 프랑스에는 왜 자살과 교통사고, 마약중독, 약물중독이 넘쳐날까요? ㅋㅋㅋㅋㅋㅋㅋ
  • Calmglow 2012/01/18 23:02 #

    우리나라 자살율이 세계최고라고 하지요. 근데 어쨌든 제 글은 왜 자살이나 사고가 많은지를 의문삼은게 아니라요.. 기술의 발전으로 영생이 가능한 어느 시점에서 실제 영생을 부여받게 될 사람은 무엇으로 결정될 것인지에 대한 상상입니다.
  • 백범 2012/01/18 22:26 # 답글

    결국 살아오면서 얼마나 이타적인 삶을 살아왔는지가 그 사람의 영생 여부를 결정하지 않을까?

    라기 보다는

    결국 살아오면서 얼마나 많은 부와 재산을 축적했는가 or 얼마나 반반한 외모를 갖고 외모를 가꾸고 살아왔는지가 그 사람의 영생 여부를 결정하지 않을까?

    가 정답일듯...
  • Calmglow 2012/01/18 23:04 #

    예. 처음에는 말씀하신 그런 외적 요인이 결정기준이 되겠으나 외적 요건은 생각보다 그리 영속적이지 못한 관계로 사회적으로 다른 기준을 찾게 될 것이라는 게 제 상상의 요지입니다.
  • 백범 2012/01/19 00:55 #

    과연 그럴까? 거의 변하는 일은 없을게요. 인간의 욕심과 욕망을 없애지 못하는 한...
  • Calmglow 2012/01/19 13:32 #

    그럴수도 있겠네요. 답글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